한국어
조회 수 2840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처 : 공미니 (http://www.gongmini.com)


공미니 - 살인범 가석방…보복당하기 싫다면 연락처 지우세요 : http://i.imgur.com/7ME2jy4.jpg 


“살인범이 가석방됐습니다. 보복당하기 싫다면 선거인명부에서 이름을 지우세요.”

영국 웨일스에 사는 한 일가족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이 같은 전화를 사법당국으로부터 받았다. 가족은 할 말을 잃었다. 보복당하기 싫으면 이름을 지우라니. 그러면 이 세상에 있어도 없는 거나 마찬가지 아닌가.

18 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윌리엄 크롬튼은 18세던 1997년, 앤드류 콜에게 살해당했다. 당시 앤드류는 흉기로 윌리엄의 몸을 38차례나 찔러 숨지게 했다. 그는 자신의 전 여자친구 피오나 오비스(당시 28세)도 50여 차례 찔러 살해했다.

경 찰에 붙잡힌 앤드류는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최근 그가 가석방됨에 따라 사법당국 보호관찰자가 윌리엄의 유가족에게 경고 전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앤드류가 언제 윌리엄 가족을 찾아갈지 모르니 아예 세상에서 흔적을 지우라는 것이다.

사법당국이 경고전화를 남긴 이유는 앤드류가 나중에 풀려난다면 또다시 살인을 저지르겠다고 주장해왔기 때문이다. 그의 가석방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교도소에서 모범적인 수감생활을 보여 사법당국이 앤드류를 풀어준 것으로 예상될 뿐이다.

크롬튼의 형(35)은 두려움에 떨었다. 그는 “앤드류는 자신이 체포된 것에 앙심을 품고 있을 것”이라며 “우리 가족은 앤드류의 가석방 사실을 너무나 무서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앤드류는 위험한 사람”이라며 “다시는 사회에 나와서는 안됐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앤드류를 풀어준 사법당국을 비난했다.

한 네티즌은 “불쌍한 유족들이 사회에서 이름을 지워야 한다고?”라며 “그러면 뭣 하러 살인범을 풀어준 거냐”고 따졌다. 다른 네티즌은 “종신형을 선고받았다는 것은 결코 햇빛을 봐서는 안 됨을 뜻한다”며 “우리는 그의 가석방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만약 앤드류가 흉악범죄를 저지른다면 사법당국 전체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가석방된 살인범들에게는 강력한 통제가 이뤄져야 한다”며 “만약 그들이 범행을 다시 저지른다면 즉시 붙잡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
    제발좀 2018.01.06 22:21
    저런 골빈짓은 한국이 잘하는 짓꺼리인데.....시민이 죽던말든....
  • ?
    천마종사 2018.01.07 18:23
    우리나라만 그런게 아닌듯........에혀.
  • ?
    뭐시라 2018.01.07 22:59
    즉 쉽게말해서 한국식으로 말하면 복걸복 이라고 하죠
  • ?
    페르센 2018.01.08 00:12
    무서워서 어찌사노...
  • ?
    천공의눈 2018.01.08 16:21
    우리나라나 느그들 영국이나 도찐개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2247 영상 사고로 죽은 강아지에게 새끼를 꺼내는 영상 8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2826
» 썰/실화 '살인범' 가석방…"보복당하기 싫다면 연락처 지우세요" 5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2840
22245 사건/사고 친모 성폭행 살인...성욕에 눈 먼 짐승들 8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3894
22244 일본의기묘한 기묘한 이야기 - 가면 3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1962
22243 썰/실화 도저히 이해가 안가는.... 4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2519
22242 사건/사고 에탄올 운반차 사고 8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3035
22241 썰/실화 길에서 전화하면 절대 안돼는 어느 해외도시 10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2942
22240 사건/사고 회피력 만랩 5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2713
22239 기타 목욕탕 찜질방 대피로 실태 5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2533
22238 사건/사고 제2의 조두순 사건 9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2659
22237 기타 십자선에 집중하세요 11 title: 유령연소 2941
22236 썰/실화 영화 투모로우가 현실이 되고 있는 북미 지역 3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2921
22235 썰/실화 5층 좁은 창문의 비밀 4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2679
22234 썰/실화 1987년 고문에 사망한 박종철이 숨기고자 한 사람 4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3299
22233 사건/사고 마지막 순간까지 딸을 안고... 16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3936
22232 사건/사고 점인 줄 알고 방치했다가 얼굴에 '동전' 크기 구멍 생긴 여성의 사연 9 title: 강시언본 3856
22231 사건/사고 마른 하늘에 날벼락 12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3480
22230 사건/사고 어메이징 일본 뉴스 7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4100
22229 공포/혐오 밀폐 공간 화재시 함부로 문을 열면 안되는 이유 5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3523
22228 사건/사고 어이 없게 죽은 사고들 9 title: 관리자전용공미니 410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1149 Next
/ 114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