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회 수 3404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처 : 공미니 (http://www.gongmini.com)


공미니 - 40대 여성을 산체로 묻어버린 비정한 정원사 : 53801A024435DF000D

 

미국 뉴저지에서 여성을 산 채로 묻어 숨지게 한 남성 두 명이 체포됐다고 AFP 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5일 미국 뉴저지 주(州) 몬로의 한 숲 속에서 캠덤 지역 주민 파티마 페레즈(41)가 땅에 파묻힌 채로 발견됐다. 그는 각각 21세와 6세의 자녀를 둔 평범한 직장 여성이었다.

살인 사건의 범인은 캠덤에서 조경 회사를 운영하는 카를로스 알리시아 안토네티(36)와 그의 직원 라몬 오르티즈(57)로 밝혀졌다. 

가족들의 진술에 따르면 피해자는 사건 당일 자동차 구매를 위해 약 8000달러(약820만원)의 현금을 소지한 채 집을 나섰다. 페레즈는 자신의 정원을 손질해줬던 안토네티의 차를 타고 자동차 대리점으로 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두 사람은 차에서 말다툼을 벌였다. 화가 난 안토네티가 테레즈를 차에 태운 채 회사 직원 오르티즈를 불러냈다. 두 사람은 피해자의 눈과 입에 강력 접착테이프를 붙인 다음 도로 인근의 숲으로 발길을 돌렸다. 

상사의 지시를 받은 오르티즈가 차에서 삽을 꺼내 땅을 판 것으로 알려졌다. 진술서에 따르면 범인들은 피해자를 산 채로 땅에 묻었다. 그들은 나뭇가지와 낙엽으로 무덤 주변을 정리한 다음 사건 현장을 빠져 나왔다. 

비밀은 오래가지 않았다. 지난 14일 경찰은 피해자 가족의 신고를 받고 체리 힐의 한 호텔에 두 사람을 체포했다. 경찰은 체포한 범인들의 진술을 통해 페레즈의 시신을 발견했다. 사인은 질식사였다.

안토네티와 오르티즈는 지난 15일 미 캠던 카운티 법원에서 살인 혐의로 기소 인정 여부 절차를 밟았다. 

크리스틴 샤 부검사는 법정에서 "이번 살인 사건보다 심각한 경우는 없었다"며 "가증스럽고 사악한 범죄였다"고 말했다.

이날 법원은 두 사람에게 각각 500만달러(약51억원)라는 거액의 보석금을 선고해 사실상 석방을 불허했다. 두 사람은 유죄 선고를 받을 경우 가석방 없이 평생 감옥에서 지내야 한다.

그들의 범죄 행각은 처음이 아니었다. 안토네티는 2006년 아내의 목을 졸라 가정 폭력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오르티즈도 네 차례나 마약을 소지한 혐의로 철창신세를 진 바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1661 썰/실화 메이플갤러리 사건 1 title: 공미니공미니 2289
21660 공포/혐오 팔다리가 많은 아기 2 title: 공미니공미니 2027
21659 공포/혐오 대륙의 토끼 학대 5 title: 공미니공미니 2333
21658 썰/실화 경찰서에 칼 들고 난입 3 title: 공미니공미니 1999
21657 사건/사고 고등학생이 포주 5 title: 공미니공미니 2340
21656 썰/실화 어금니 아빠 실명 얼굴 공개 2 title: 공미니공미니 1832
21655 사건/사고 [블박] 기찻길사고 기관사 시점 1 title: 흡혈귀썰탑 1735
21654 공포/혐오 뜻밖의 역주행 3 title: 흡혈귀썰탑 1990
21653 공포/혐오 기사회생.gif 7 title: 흡혈귀썰탑 2856
21652 공포/혐오 컴퓨터가 고장났어요 4 title: 공미니공미니 2840
» 사건/사고 40대 여성을 산체로 묻어버린 비정한 정원사 3 title: 공미니공미니 3404
21650 공포/혐오 펜실베니아에서 내린 우박 클라스 4 title: 공미니공미니 2215
21649 썰/실화 후회만 남긴 장기기증 9 title: 공미니공미니 2281
21648 사건/사고 에이즈 감염 여중생 6 title: 공미니공미니 2988
21647 사건/사고 미국에서 총기 사고가 끊이지 않는 이유 2 title: 공미니공미니 2040
21646 사건/사고 일본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재판 2 title: 공미니공미니 2261
21645 공포/혐오 발암물질 함유된 립밤 리스트 2 title: 공미니공미니 2133
21644 공포/혐오 언채로 뜯어먹힘 9 title: 공미니공미니 4235
21643 공포/혐오 자기 혓바닥을 자른 사람 7 title: 공미니공미니 2620
21642 썰/실화 어릴적 부터 오빠한테 성폭행을 당하고 처음 고백하는 글 4 title: 공미니공미니 27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1106 Next
/ 11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