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썰/실화
2017.08.10 00:20

대륙의 충격 DNA 검사

조회 수 1752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처 : 공미니 (http://www.gongmini.com)



장모 씨와 그의 전 남편은 아들이 자신들과 달리 너무 잘생겨서 친자 확인을 하게 됐다.



중국의 한 여성이 거의 30년 동안 키워온 아들이 자신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

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27일 중국의 동영상 공유 사이트 미아오파이에 게재된 영상을 인용해 장모 씨가 비탄에 잠겼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1989년 2월 장씨는 중국 상하이의 한 산부인과에서 아들 왕예(28)를 낳았다. 엄마가 됐다는 기쁨도 잠시 장씨에겐 말못할 고민이 생겼다. 아들이 태어난 후 줄곧 친척들과 친구들이 의문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아들이 어쩜 이리도 잘 생길 수 있어? 어떻게 둘 사이에 영 딴판인 아이가 나올 수 있는거야?’와 같은 질문은 항상 그녀를 따라다녔고, 남편과의 결혼생활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남편 역시 의구심에 시달리다가 부부는 결국 2004년 이혼에 이르게 됐다.

그리고 7년 뒤, 유감을 갖고 있던 남편이 셋이서 DNA검사를 받아보자고 요구했다. 남편도 자신과 달리 너무 잘생긴 아들을 이해할 수 없었던 셈이다.



장 모씨는 사생활 보호차원에서 모자이크 처리와 익명을 요구했다.

장씨는 “아들은 눈이 크고 코가 오똑한 반면 그이는 그렇지 않다. 아들과는 상당히 다르게 생겼다”며 전 남편의 요구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 아들은 엄마 아빠 중 어느 한 명과도 DNA가 일치하지 않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아들 왕예는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면서 “엄마 아빠와 함께 살아온 세월이 얼만데… 이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결과를 듣고도 납득하지 못했던 아들과 두 사람은 지난해 또다른 DNA검사를 실시했지만 결과는 똑같았다. 그렇다면 장씨는 산부인과에서 아들이 태어난 직 후 병원 측의 실수로 아이가 바뀌었다고 믿을 수 밖에 없었다.




해당 병원은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내부 수사에 들어갔다.

그러나 해당 병원은 장씨에게 그 당시의 기록을 찾을 수 없다는 이유로 연유를 설명해주지 않았다. 장씨는 “진짜 아들을 찾고 싶다. 또한 왕예가 친부모를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싶다”며 병원을 상대로 소송에 착수했고, 병원으로부터 130만 위안(약 2억2000만원)의 배상금을 요구했다.

한편 병원은 지난 28일 성명서를 통해 “이 사건을 위한 조사팀을 꾸렸으며 진실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가족들에게 깊은 유감을 표하며 조사 결과 우리의 잘못이 나타나면 기꺼이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
    부르릉 2017.08.10 08:21
    얼마나 말도 안되는 부부 비주얼이기에..
  • ?
    뭐시라 2017.08.10 13:29
    100% 병원 잘못이야 울나라 70년대에도 쌍둥이도 바뀌어는데도 뭘
  • ?
    천마종사 2017.08.10 19:07
    이걸보구 웃어야 ........될까여 ...거참........
  • ?
    title: O형오장육교 2017.08.13 18:01
    ㅋㅋㅋㅋㅋㅋ중국 개노답 거의 막장 드라마보다 더심한거 같음 ㅋ
  • ?
    닝고스타 2017.08.14 10:29
    대륙클라스
  • ?
    홍군홍군 2017.08.17 12:34
    쭝꿔는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21134 공포/혐오 고문과 형벌의 역사 1 title: 공미니공미니 1448
21133 공포/혐오 추억의 귀신이야기 1 title: 공미니공미니 857
21132 미스테리 살아있는 나무로 만든 다리 5 title: 공미니공미니 1223
21131 사건/사고 마당에서 축구하다가 폭격을 받은 어린 형제 3 title: 공미니공미니 1515
21130 단편/괴담 퇴근길에 탓던 택시 1 title: 공미니공미니 896
21129 공포/혐오 남녀 한데 모여 온몸 감싸고 만지며 오감 극대화 '짜릿짜릿' 4 title: 공미니공미니 1736
21128 공포/혐오 코가 없는 아기 3 title: 공미니공미니 1217
21127 사건/사고 휴~ 살았ㄷ ... 젠장 10 title: 공미니공미니 1610
21126 사건/사고 브레이크없는 주행 2 title: 공미니공미니 1345
21125 사건/사고 난 이렇게 죽을순 없어 4 title: 공미니공미니 1508
21124 사건/사고 아이들 공연중에.. 6 title: 공미니공미니 1549
21123 썰/실화 죽음 앞에 의연한 할아버지 title: 공미니공미니 1102
» 썰/실화 대륙의 충격 DNA 검사 6 title: 공미니공미니 1752
21121 사건/사고 변기에 손이 껴버린 남성 9 title: 공미니공미니 2004
21120 공포/혐오 배터리의 위험성 5 title: 공미니공미니 1797
21119 공포/혐오 피어싱 레전드 5 title: 공미니공미니 1416
21118 사건/사고 역주행하다가 사망한 사고 13 title: 공미니공미니 1802
21117 공포/혐오 1948년도의 인공눈알 3 title: 공미니공미니 1674
21116 사건/사고 사람을 가장많이 죽인식물 5 title: 공미니공미니 1708
21115 썰/실화 아동폭행에 의한 아동사망자 명단 4 title: 공미니공미니 11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2 Next
/ 106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