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공포/혐오
2017.02.17 03:17

피로 가득찬 미스터리한 구덩이

조회 수 179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처 : 공미니 (http://www.gongmini.com)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 에펨코리아

에펨코리아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통합 커뮤니티



회원 가입 비번 찾기 인증 메일 재발송
2015.05.19 19:15

[펌] 피로 가득찬 미스터리한 구덩이

조회 수 5586 추천 수 11 댓글 10

1334280500732.jpg [펌] 피로 가득찬 미스터리한 구덩이

 
 
2003년 인도의 경찰관들이 이웃마을에서 접수된 여러 건의 실종 신고를 조사하기 위하여
 깊은 정글로 들어갔다.
그들이 찾아낸 것은 “침묵의 탑” 혹은 “다흐마” 라고 불리는 것이었다.
 조로아스터교 신도들은 이 개방된 장소를 시체를 처리하는 곳으로 사용한다.
 이런 장소는 인도에서 드문데다가 뭔가 기묘한 점이 있었다.
 

 
1. 사진에 찍힌 어느 시신도 신원을 확인할 수 없었다.
“다흐마”에서 시체들을 발견하고 충격을 받았던 주변 마을의 주민들도 시체의 신원을 확인 할 수 없었다.
 게다가 이 시체들은 실종된 주민들의 생김새와도 일치하지 않았다.
 

 
2. 파리와 구더기 외에는 다른 동물들이 없었다.
조로아스터교 신도들은 시체들을 처리할 때 독수리와 같은 새들이 시체를 파먹도록 하는데,
이를 통해 다시 지구로 돌아올 수 있다는 믿음에서이다.
경찰관들은 이 시체들에서 그 어떤 동물의 흔적도 찾을 수 없었다.
 

 
3. 시체들이 몇 구나 있었는지 공식적인 집계가 없다.
이 장소에 대해서는 수색이 미흡하게 이루어졌으며 그래서 위의 사진 한 장만이 남아있다.
 경찰관들이 이 장소를 기피했던 이유는 끔찍한 광경 이외에도 아래와 같은 이유들이 있다.
 

 
4. 사진 가운데에 위치한 깊은 구덩이에는 몇 피트나 되는 피와 고름들이 차 있었는데,
 구덩이 주변에 보이는 시체들에서 나왔다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많은 양이었다.
이곳의 악취는 숨을 쉴 수 없을 정도로 지독해서 “다흐마”로 향하던 경찰관들은 헛구역질을 했다.
 
 탐험은 한 마을 주민이 우연히 작은 뼈를 구덩이로 차 넣으면서 끝이 나버렸다.
그 뼈는 응고되어 있던 피고름의 표면을 관통하면서 가스와 함께 부패한 피가
구덩이에서 분출하여 구덩이 안을 들여다 보고 있던 사람들의 얼굴에 튀고 말았던 것이다.
 

피가 뭍은 사람들은 긴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전염을 우려해 따로 격리되었다.
그들은 고열로 인해 의식이 혼미했으며, “아흐리만(조로아스터 교의 악의 화신)의 피에 오염되었다”라는
소리를 뱉어냈다.
 
 놀라운 사실은 이들이 조로아스터교에 대해서 전혀 모르던 사람들이었으며,
처음 “다흐마”를 발견 했을때도 그것이 무슨 장소인지도 몰랐다는 것이다.
이런 혼수상태는 광기로 변하여 진정제를 투입 할때까지 병원의 직원들을 공격하였으며,
결국 이 환자들은 사망하고 말았다.

경찰관들이 방호복을 입고 다음날 다시 “다흐마”로 찾아갔지만 모든 것이 텅 비어 있었다.
 시체들은 놀랍게도 모두 사라져 있었으며,
피로 가득 차 있었던 구덩이도 말라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8785 썰/실화 병에걸린 사람에게 이마키스하는 교황 6 title: 공미니공미니 1665
18784 공포/혐오 약혐) 100년전 의과대학 졸업 4 title: 공미니공미니 2473
18783 썰/실화 두팔이 없어도 행복합니다 4 title: 공미니공미니 1160
18782 썰/실화 알몸의 남성을 밧줄로 묶고 산책나간 여성 5 title: 공미니공미니 2048
18781 기타 중국에서 발견된 쌍두메기 6 title: 공미니공미니 1819
18780 공포/혐오 약혐) 수수께끼의 병에 걸린 남성 3 title: 공미니공미니 1829
18779 사건/사고 12살 아이를 강간한 56세 hiv 감염여성 3 title: 공미니공미니 2359
18778 사건/사고 음주상태로 도로에 주차후 숙면 5 title: 공미니공미니 1701
18777 공포/혐오 인류의 고문기구 4 title: 공미니공미니 1554
18776 만화/웹툰 식인 폭포 7 title: 공미니공미니 2947
18775 썰/실화 유명인사들의 죽기전 마지막사진 title: 공미니공미니 2467
18774 공포/혐오 바닷속에서 보는 파도 6 title: 공미니공미니 2247
18773 미스테리 실제로 있었던 미스테리 생물 TOP 5 1 title: 공미니공미니 1831
18772 썰/실화 고추에 문신한 남자의 평생 후회스러운 실수 9 title: 공미니공미니 3327
18771 공포/혐오 1980.5.18 광주민주화운동 6 title: 공미니공미니 1840
18770 공포/혐오 11.jpg [펌] 자신을 좀비화한 여성 4 title: 공미니공미니 1860
18769 썰/실화 마지막 결혼식 2 title: 공미니공미니 1261
18768 공포/혐오 공중화장실에서 여성의 똥을 먹던 남성 9 title: 공미니공미니 2337
» 공포/혐오 피로 가득찬 미스터리한 구덩이 2 title: 공미니공미니 1799
18766 공포/혐오 저스틴비버 얼굴로 성형한 남자 3 title: 공미니공미니 14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 1027 Next
/ 102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