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공포/혐오
2017.02.11 00:57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

조회 수 2775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처 : 공미니 (http://www.gongmini.com)


공미니 -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주의 : http://i.imgur.com/ZtJ0fN5.jpg


전기의자 (Electric Chair)




전류장치를 한 의자에 수형자(受刑者)를 앉히고 이것에 전류를 통하여 수형자를 감전사(感電死)시키는
사형집행 도구를 일컫는다.


1888년 미국의 뉴욕주(州)에서 채택되어 1890년에 처음으로
오번 교도소에서 집행되었다.
1954년에는 컬럼비아지구 및 23개주(州)에서 채택되기에 이르렀다.


수형자의 머리와 한쪽의 발에 전극(電極)을 장치한 뒤 옆방에서 스위치를 누르면
수형자의 몸에 2,000V의 전류가 흘러 보통 즉사하는데, 집행은 2분간 실시된다고 한다.


전기의자(電氣椅子)는 전기를 이용하여 사형을 집행하도록 특별하게 제작된 의자인데,
죄인을 전기의자에 앉히고 높은 전류를 가하는 도구로, 1890년 미국에서 처음 사용되었다.
토머스 에디슨이 만들었다는 설이 존재하지만
그는 사실이 아니고 그의 연구원이었던
해롤드 브라운과 아터 케넬리가 최초의 전기의자를 제작하였다





공미니 -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주의 : http://i.imgur.com/jdUbUx1.jpg





토머스 에디슨 (Thomas Alva Edison, 1847.2.11~1931.10.18)





그 당시 에디슨은 자신의 회사에서 근무한 연구원인 크로아티아출신의 물리학자
니콜라 테슬라와 교류전류와 직류전류중 어떤것이 실용적인가에 대해 논쟁을 벌였다.

에디슨은 직류전류를 테슬라는 교류전류가 실용적이라고 주장했고 그들의 대결은 날이갈수록 치열해 졌다.

결국 테슬라는 에디슨의 회사에 사표를 내면서 그둘의 대립구도는 갈수록 치열해졌다.
그러자 에디슨은 대중들에게 테슬라의 교류전류가 사용하기에는 상당히 위험한것을 알리고
공포심을 심기위해 교류전류로 살인코끼리를 도살하는데 이용했다.

그리고 에디슨은 주지사에게 비밀스럽게 로비를 하고 제안을 부탁했다.
그것은 자신의 발명품을 사용해 사형수들을 고통없이 인도적으로 처형해달라는 것이었다.

그것이 바로 전기의자로 동네의 유기견들과 들고양이들로 수없는 실험끝에 동네에 개와 고양이가 안보일때 즈음 탄생했다.

물론 작동원리는 라이벌 테슬라가 주장한 교류전류로 만든것이었다.
테슬라와 교류전류를 완전히 매장시키기위해 만든 전기의자는 몇일뒤 사형에 쓰였다.
허나 결과는 참혹했는데 사형수에게 전기를 통과시켰지만 기절만 할뿐 목숨을 끊지 못했다.

당황한 교도관은 10분동안 2천볼트의 전류를 사형수에게 흘려보냈고
결국 사형수는 온몸이 불타오르면서 고통속에 죽어갔다.

그 날의 사건은 상업주의에 부패한 과학자의 모습을 생생히 보여주는 계기가 되었다.
그리고 현대의 전기 방식의 대부분은 테슬라의 교류전류를 사용한다.

-위키피디아-


위에서 소개된 일화를 조금더 자세히 설명해놓은글

공미니 -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주의 : http://i.imgur.com/09bVseS.jpg



전기의자에서 사형집행을 맞이할 준비중인윌리엄 케믈러



동거하던 여인을 도끼로 참혹하게 살해한 사형수 월리엄 케믈러는
미국 뉴욕주의 오번 주립교도소에 새로 설치된 이상한 의자에 앉혀졌다.

그의 머리와 한쪽 발에는 전극이 부착되었고, 바로 옆방에는
그 전극에 2천 볼트의 강한 전기를 흐르게 할 수 있는 스위치가 있었다.

그의 머리카락과 눈썹은 전기가 통할 때 불타지 않게 이미 모두 깎여진 상태였다.

1890년 8월 6일 사형수 케믈러가 앉은 의자는 바로 전기의자였다.
하지만 세계 최초의 전기의자 사형집행은 그리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했다.

17초 동안 전기를 흘려보내자 케믈러는 의식을 잃고 고개를 떨어뜨렸다.
사형집행관은 죽은 줄 알고 다가갔다가 그가 다시 숨을 쉬자 당황한 나머지 2천 볼트의 전기를
다시 10여 분 동안 더 흘려보냈다.

결국 케믈러의 몸에는 불이 붙었고, 이를 지켜보던 참관인 중 몇 사람은 혼절해 버렸다.







그리고 전기의자의 역사속에 전설로 남은 올드스파키의 이야기



공미니 -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주의 : http://i.imgur.com/L0FootB.jpg






올드 스파키





사진에서 보이는 의자는 한때 텍사스주에서 사용되었고
현재는 헌츠빌 감옥 박물관에 전시되어있는 역사적으로
유명한 전기의자이다.


박물관이 게재해놓은 의자에대한 설명은 다음과같다,


올드 스파키라는 별명으로 더욱 유명한
이 전기의자는 1924년 2월 warden R. F. Coleman라는 죄수의 죽음을
시작으로 사형의 역사에 그 모습을 나타내게된다.

Coleman의 죽음후에 죄수들이 하나둘씩 이 의자위에서 단말마와 함께
감전으로 생을 마감하는것에대하여 간수들은 의자를
"riding the thunderbolt (라이딩 더 선더볼트)"
라는 애칭으로 부르게된다.

의자의 역할이 한창 전성기에 놓여잇을 무렵
이 의자는 한가족내의 형제 4명을 같은날 하룻밤사이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 만든 기록도 가지고있다.


하지만 전기의자는 너무 잔인하고 비인도적 처벌방식이라는 의견이
1972년 제기되면서 이 의자가 50여년동안 해오던 역할을
독극물주사가 대체하게 되었다.

올드스파키가 현역으로 활동하던 기간에만
의자위에서 죽어간 죄수들의 숫자가 361명이라고 공식적인 자료에는 기록되어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올드스파키는 현재까지도 헌츠빌 감옥 박물관에서
그 자태를 뽐내며 당당히 한 자리를 차지하고있다.



끝으로 올드스파키의 마지막 희생자를 소개하며 글을 마친다

워낙 급조한 탓에 썩 만족스럽지 않은 글이 되었지만
재밌게 봐주셨다면 감사하겠다




1886년은 어느 해보다도 특히 교수형을 당한 이들이 많은 해 였던것으로
기록되어있다.

하지만 사형준비와 사후의 시신 처리에있어서 준비되는 시간이
죽기를 기다리는 사람수와 대비해서 너무나도 비효율적이었기에
뉴욕시는 교수형을 대체할만한 새로운 사형법에대해 생각해보게된다.

그 결과 교수형의 대체로서 나온 방법이 바로 전기의자였다.







공미니 -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주의 : http://i.imgur.com/2HyuJUt.jpg






지금보는 사진에 있는 인물은 Allen Lee Davis (혹은 "Tiny"로도 불리운다)
라는 사형수로서 1998년 7월 8일 플로리다에서 올드스파키의 마지막
손님으로서 전기의자 위에서 죽음을 맞이 했다.



공미니 -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주의 : http://i.imgur.com/VnLgZZl.jpg



공미니 -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주의 : http://i.imgur.com/Mj1Io1T.jpg



공미니 -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주의 : http://i.imgur.com/YO7j4tu.jpg





그는 소아 성애자였으며 3명의 아이를 살해한 전과로 사형을 선고받고
이날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된다.

그의 몸이 고정되어있는 올드스파키에 전기가 들어오고 그의 얼굴은
감전으로 인한 쇼크로 보랏빛으로 울혈되고있다




지금 보시는 자료사진은 플로리다 대법원에서 그가 죽는 순간의
모습이 찍힌 사진의 유포를 허가하면서 올드스파키의 마지막희생자라는
타이틀로도 유명해진 사진들이다.



전기의자를 사용하는 사형방식은 오로지 미국과 필리핀에서만 몇십년간
시행된 사형방식중 하나이다.

지금 더이상 전기의자를 이용한 사형이 세계적으로 모습을 감춘 이시점에서
전기의자는 과거 사형방법중 하나를 대표하는 심볼로서만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되었으며, 오로지 네브래스카만이 2008년까지 전기의자를 사용하는
방법으로 사형을 집행하다 이후 대법원에서 위법판결이 나오게되면서
사실상 전기의자는 사형의 역사속에서 모습을 감추게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8730 영상 [왓섭! 공포단편] 남편 만나러 가요 (괴담/귀신/미스테리/무서운이야기) 2 title: 흡혈귀썰탑 907
18729 단편/괴담 정조실록의 괴이한 이야기 3 title: 흡혈귀썰탑 1910
18728 사건/사고 칼로 자살하려다 실패한사람 8 title: 공미니공미니 3846
18727 사건/사고 8세 딸 임신시킨 44살 아빠 6 title: 공미니공미니 3215
» 공포/혐오 전기의자의 역사 극혐 4 title: 공미니공미니 2775
18725 공포/혐오 극적으로 살아나신분 12 title: 공미니공미니 2567
18724 공포/혐오 철창에 뚫린 똥꼬 7 title: 공미니공미니 2395
18723 사건/사고 대륙에 여자싸움 스케일 6 title: 공미니공미니 2805
18722 사건/사고 일하다가 졸면.? 5 title: 공미니공미니 2063
18721 공포/혐오 혐오스런 잇몸 5 title: 공미니공미니 1808
18720 사건/사고 고등학생 처제 20여차례 성폭행 9 title: 공미니공미니 3223
18719 썰/실화 살인용 호텔 (실화) 3 title: 공미니공미니 1583
18718 일본의기묘한 화장실낙서 4 title: 공미니공미니 1421
18717 공포/혐오 베트콩의 무기들 3 title: 공미니공미니 1985
18716 썰/실화 성폭행 장면을 그대로 페이스북에 생중계 7 title: 공미니공미니 3401
18715 공포/혐오 사진으로만 봐도 고통이 전해진다 4 title: 공미니공미니 1886
18714 공포/혐오 황산먹고 자살한 남자의 몸 안밖 4 title: 공미니공미니 2387
18713 공포/혐오 치석 제거 6 title: 공미니공미니 1425
18712 영상 세계에서 가장 섬뜻한 흉가 TOP 5 2 마동석여장 821
18711 영상 귀신을 부르는 위험한 강령술 TOP3 4 마동석여장 6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6 147 148 149 150 151 152 153 154 155 ... 1087 Next
/ 10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